조선후기의 도교류(道敎類) 고문헌

학술정보원 국학자료실에서는 ‘조선후기의 도교류(道敎類) 고문헌’이라는 주제로 제 31회 고문헌 작은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도교(道敎)는 고대 중국에서 발생한 종교로서 신선사상에 기반을 두고 음양(陰陽)과 오행(五行), 복서(卜筮), 무축(巫祝), 참위(讖緯) 등을 가미하고 도가(道家)와 불교의 영향을 받았는데, 도교의 경전은 교리를 표현하거나 전달할 뿐만 아니라 신비한 힘을 가진 것으로 간주되었으며 종교적 의례와 수행에 필수 요소로 간주되었습니다. 특히 도교의 경전은 사제 관계를 통해 전수되거나 교단의 엄밀한 전수 방식을 통해 계승되었으며 대량 인쇄와 확산의 과정을 거쳐 다수의 신자와 민중에게 윤리 도덕의 형성과 교세의 확장에 많은 영향을 주기도 하였습니다.

본 전시회에서는 조선 후기에 간행된 대표적인 도교류 고문헌 12종 18책을 엄선하여 전시하고 있습니다. 삽화와 해설, 언해(諺解) 등 다양한 방식으로 편집된 『태상감응편도설(太上感應篇圖說)』, 『문창제군음즐문(文昌帝君陰騭文)』, 『관성제군성적도지전집(關聖帝君聖蹟圖誌全集)』, 『경신록(敬信錄)』 등의 자료들을 통하여 도교의 교리와 신앙 및 수행의 양상 등을 살펴볼 수 있을 것입니다.

본 전시는 2017년 2월 28일(화)까지 진행되며 전시 장소는 ‘중앙도서관 5층 국학자료실’ 내 전시 공간입니다.

old book5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HTML tags are not allow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