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UML 신입생 환영 이벤트 현장

따사로운 햇살 가득한 봄입니다. 겨우내 움츠렸던 나뭇가지들이 하나둘 새싹과 꽃망울을 틔우네요.
캠퍼스에도 신입생 여러분이라는 봄이 찾아왔네요! 봄꽃처럼 싱그러운 우리 2016학번 새내기 여러분들~대학 생활 즐겁게 시작하셨나요?

언더우드기념도서관에서 여러분들의 행복하고 보람찬 대학생활을 응원하며, 신입생 환영 이벤트를 3월 동안 진행했었는데, 혹시 알고 계셨나요?
참여하지 못한 친구들은 이 후기로 대신 아쉬운 마음을 달래시길 바라면서 2016년 신입생 환영 이벤트 현장으로 떠나볼까요?

 

3월 2일 개강일!

새 학기 시작을 알리면서 도서관도 새내기 여러분을 맞이할 단장을 했어요!

도서관에서 준비한 이벤트는 총 네 가지! 와, 정말 풍성하죠?

첫 번째 이벤트는 도서관에 와서 여러분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서비스! 바로 자료 대출이었는데요. 첫 자료 대출을 하는 친구에게 행운권 응모할 기회를 드렸어요. 언더우드기념도서관에서 처음으로 자료 대출을 하고 데스크로 와서 행운권을 받아 직접 응모함에 넣으면 끝! 완전 쉽죠~잉! 도서는 물론이고 DVD까지 OK. 응모함에 넣어주신 행운권은 16일 추첨하여 당첨자를 발표했어요. 당첨은 도서관 사서 선생님들과 근로장학생이 추첨 및 참관인 자격으로 공정하게 진행 되었어요~ 당첨된 100명의 학생들에게는 푸짐한 상품이 제공되었답니다.

상품이 뭐냐구요? 잠시만요. 숨 좀 돌리고요. 1등은 CGV 영화관람권(2매), 2등 LED 북스탠드, 3등 버거킹 와퍼 쿠폰, 4등 던킨 도너츠 기프티콘, 마지막 5등(커피쿠폰)까지! 여러분들이 좋아하실만한 상품들로 꼼꼼히 준비했답니다.

uml1

 

두 번째 이벤트는 도서관 곳곳에 놓인 미션지를 가지고 퀴즈 풀기! 퀴즈 5문제를 풀고 그 안에 1가지 미션까지 수행해 오는 친구들에게 출출함을 달래줄 버거킹 와퍼 쿠폰을 한 장씩 나눠드렸어요. 모든 이벤트 중 가장 인기가 높아서 뿌듯했지요. 퀴즈를 푸는 재미와 먹는 재미까지 쏠쏠해서일까요?!

비하인드 스토리를 살짝 공개하자면요. 퀴즈 중 초성으로 도서와 DVD 제목을 맞추는 문제가 있었는데요. 기억하시나요? 사실은 여러분들이 어려워서 못 맞출까봐 걱정하면서 만들었는데 웬걸요~ 생각보다 너무 쉽게 맞춰주셔서 모두 감탄했어요. 역시 우리 연세인은 달라도 뭐가 다르네요! 최고지 말입니다! 그에 반해 도서관 서비스와 시설에 대한 문제는 처음 우리 도서관을 이용하는 친구들에게는 조금 어려웠나 봐요. 그래도 퀴즈를 풀기 위해 도서관 이곳저곳을 누비면서 열심히 풀어주던 우리 친구들~ 그 모습에 심쿵! 엄마 미소 작렬한 건 모르실 거예요.

나머지 2가지 이벤트도 살짝쿵~ 궁금하시지요?

요즘은 SNS시대! 언더우드기념도서관에게도 페이스북이 있어요. 먼저 도서관 페이스북을 팔로잉하고 이벤트 내용을 친구들에게 공유하면 누구에게나 선물이 쿵! 떨어지는 이벤트였답니다. 이렇게 참여해준 50명의 친구들 모두에게 도서관 기념품을 선물로 드렸어요. 선착순 안에 들지 못했다고요? 돈 워리~ 그런 친구들을 위해 참가자 전원에게 참가상을 준비했지요~

드디어 대망의 마지막 이벤트! 우리 언더우드기념도서관에서 야심차게 준비했던 연세인만의 SNS! YonBook 앱! 들어보셨나요? 앱을 설치하고 Think(책 서평)를 1개 이상 달면 되는데요! 이것도 선착순 50명이였죠? 게다가 가장 많은 Think를 남긴 분들에게는 선물을 하나 더 드렸답니다.

 

이벤트를 준비하고 또 즐기시는 동안 언더우드기념도서관에서의 삼월은 훌쩍 지나가버렸네요~
혹시나 아직 당첨되었는데 선물을 받지 못한 친구들은 4월 7일까지 1층 데스크로 오셔서 받아가세요!

uml2

이번 이벤트를 계기로 도서관과 조금 더 친해지셨기를 바랍니다. 언더우드기념도서관은 여러분의 발걸음을 언제나 환영합니다.

햇볕이 따사로운 사월입니다.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을 느끼며 사락사락 책장을 넘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올 한해도 신입생 여러분과 함께 성장해나가는 언더우드기념도서관 많이 사랑해주시구요. 앞으로도 다양하고 풍성한 이벤트들도 많이 준비되어 있으니 기회 놓치지 마세요!

 UML 학술정보서비스팀

이지은 사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HTML tags are not allowed.